'CSR'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05 사회공헌활동 실행의 기본적 조건
'PR' 무지개2008. 10. 5. 13:03

기업의 경영활동 체계가 변화하면서 사회적책임에 대한 요구와 그 중요성과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기업들의 사회공헌활동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그에 대한 활동영역도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환경적인 요구에서 시작된 사회공헌활동은 단순한 자선적인 활동일 수도 있지만  PR활동의 툴로도 활용되고 있다. 기업의 긍정적인 이미지 구축 및 상승, 공중과의 긍정적인 관계형성 등.

분명 나도 사회공헌활동이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인식하고는 있지만,
신문에서 보여지는 모습들은 단순히 '나(사장) 이런 활동하고 있어요', '우리 기업 이런 것도 해요'라고 생각들게 했다. '오른손이 한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는 말도 있듯이 우리나라 정서상 그들의 행위가 순수한 의도에서만 보여지지는 않을 것이다. (사회공헌활동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부족하다', '잘 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늘고 있으니 말이다) 나 또한 의례적인 행위로 느껴졌었다.

그러던 어느날, 한 클라이언트의 사회공헌활동 부분을 담당하게 되었고 얼마전 클라이언트의 사회공헌활동이 있었다.  저소득층 아이들이 있는 공부하는 공부방에서 외국인이 직접 영어교육을 해주는 프로그램이었다.
그날 내가 느낀 건, 내가 생각하고 있는 의례적인 사회공헌활동이 아님과 사회공헌을 하면서 중요한, 그리고 가장 기본적인 세가지 조건이다.
 
첫째. 수혜자의 만족
첫 수업 날이기도 하고 낯선 외국인이 영어로 뭐라뭐라 하니 아이들이 처음에는 어색해 했지만, 금새 자연스러운 수업시간이 되었다. 춤을 추고 노래를 따라부르며 신나게 즐거운 영어 수업을 가졌다.
아이들 모두 열심히 참여했으며 연신 웃음이 떠나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래, 기업이 기업이미지를 상승시키게 하기 위해 CSR활동을 한다 해도 1차적으로는 수혜자를 만족시켜야 한다.

둘째. 실행자의 진심
사실,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은 분명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을 실행하는 이들- 기업의 임직원-이 정말 진실되게 기쁨으로 실행 하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었다. 물론, 안하는 것보다 하는 게 백배 나은 건 말할 필요 없다. 하지만 그러한 모습을 언론에 보여주기 위한, 전시행정으로 내비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실제 주최측의 입장에서 보니, 상황은 달랐다.  이날 영어교육을 해준 사람은 클라이언트의 임원 또는 관련 사람들이었다. 처음 그곳을 향할 때부터 연신 즐거움에 차있었다. 가는 동안, 그곳에서 할 노래와 율동을 연습하는 모습에 정말 즐거운 마음으로 하는 것을 느꼈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수업에서도 땀을 흘리며 열심히 하는 모습에 옆에 있던 나도 즐겁게 따라하게 되었다. 수업이 끝난 후에는 문제점, 개선사항에 대해 토론도 했다.
그들의 진심이 그냥 마음에 와 닿았다. 나는.
그리고 실행자의 진심은 신문에 보도된 사진에서 다  알 수 없음을 느꼈다.

셋째. 대행자의 기쁨
그것을 준비하는 사람들의 마음가짐, 그리고 그것을 실행하므로써 기쁨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냥 일로서 해야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나도 세세한 준비거리가 살짝 귀찮기도 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수업이 끝나고 진정 느낀 생각은 수혜자보다 오히려 나의 마음이 기쁘고 즐겁다는 것이다.

'받는 만큼 주라'고 했다.  맞다, 버는 만큼 배풀 줄 알아야 한다.
그래야 기업은 생존할 수 있고 지속가능한 경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형식적인 사회공헌활동이 아니라 이제는 '진심'이라는 조건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



 

Posted by leewa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