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이언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07 자신만의 커뮤니케이션 스킬
  2. 2008.10.28 클라이언트를 안다는 것
'PR' 무지개2008.11.07 14:04

커뮤니케이션을 하다보면 저마다의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발견하게 되곤한다.

특히 나의 첫 클라이언트와도 같은 클라이언트 담당자와 통화를 하게 되면 더욱 그렇다.
그(녀)의 친절함에 전화하다 고개를 숙이며 인사할 판이다.

항상 감사함을 표하고 애쓴다고 다독여준다.
선생님께 칭찬받아 더 열심히 공부하는 아이처럼 만든다.

그(녀)의 커뮤니케이션 스킬에는 그(녀)만의 강점이 숨어있다.
PR담당자의 사기를 높여주는, 일명 '동기부여능력'기법과, '배려'기법.

가까이에 있는 ck사람들도 다들의 커뮤니케이션 스킬이 있다.
정x부사장님은 '안하면 죽여버린다', '그럴꺼면 PR때려쳐'와 같은 '압박'기법과 '명쾌'기법,
그 사이에 오묘하게 자리잡은 '유머'기법을 나타난다.

이x이사님은 '모두를 웃기긴 싫다' 라는 모토로 'high개그 기법'을 사용한다.
그래서 소수에겐 크게 어필하는 효과가 있다.

정x과장님은 '진지 기법'을 사용한다.
한 클라이언트가 한 AE에게 아무렇지 않게 조중동에 기사가 나와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자 정x과장님은 그 AE에게 조언한다.
"그럴 땐 대안을 제시해야해, 안 그러면 PR담당자가 끌려다니는 거야, 그 클라이언트한테, 언론고시보라그래, 기자되서 쓰고 싶은 기사 쓰라고!"  그는 진지했다.

김x대리님은 가끔 가면을 벗는 다는 주위 소문에 걸맞게
평소에는 욕 한번 안할 것 같은 미소와 친절한 말투로 지내시다
가끔 어린 인턴에게 이렇게 건넨다.  "ㅇㅇ야, 인생이 즐겁니?" "이렇게 살아야 되니?"
그리고 가끔 이렇게도 말한다 "꼴x, 또xx라고..."
이건 '반전 기법' , 이 기법은 깜짝 주위를 환기시키는 효과를 가졌다.

말을 유창하게 잘하고, 다양한 표현을 사용하고, 논리적으로 말한다고 혹은 그러면 다 커뮤니케이션을 잘하는 건 아니다. 어눌하게 말해도 설득력만 있고, 좋은 관계도 유지할 수 있기도 하다.

중요한 건 자기만의 커뮤니케이션 스킬, 그리고 이를 위한 차별화된 커뮤니케이션 능력 개발이다.
Posted by leeway
'PR' 무지개2008.10.28 23:17


홍보대행사에 다니면서 클라이언트와 연관된 그리고 연계된 생각을 많이 갖게 된다.
말 그대로 하면 나는 클라이언트의 홍보를 대행해주고 있다.

클라이언트의 서비스를 실행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클라이언트를 '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일차적으로 클라이언트에게 제대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선 기본적으로 클라이언트에 대해 '많이' 아는 게 중요하다(가끔 그냥 아는 것도 힘들 때도 있다). 정보가 넘쳐나서 빨리 습득하기 어려울 진 몰라도, 클라이언트에 대한 정보를 많이 얻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 정보를 다 흡수해서 또 다른 나의 브랜드라고 할 정도로 익숙해지는 것, 중요하다.

하지만 더 중요한 건 클라이언트에 대해 '잘' 아는 것이다.
여기서 '잘'안다는 것은 '클라이언트가 제공해주는 일방적인 정보, 서칭을 통하면 쉽게 얻을 수 있는 업계 동향 따위를 아는 것'을 말하는 게 아니다. 잠재적인 위기요소 등 소위 드러내고 싶지 않은 정보(?)도 함께 아는 것을 말한다

어느 기업이든 이윤을 추구하는 조직이다보니 모든 기업이 윤리적일 수는 없고  숨기고 싶은, 드러내고 싶지 않은 정보도 많을 것이다. 그래서 클라이언트의 좋은 뉴스, 좋은 컨텐츠는 항상 노출되어 있고 그 정보가 모든 정보라고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그렇게 믿고 싶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클라이언트가 굳이 드러내고 싶지 않은 정보를 캐내라는 얘기는 아니다. 다만, 적어도 미화된 정보만으로 만족하지는 말자는 거다. 좋은 뉴스, 좋은 컨텐츠와 같은 정보만을 가지고선 장기적으로 PR서비스를 수행하는데는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어느 기업이든, 단체든 잠재적 위기요소는 있기 마련이고, 그런 요소를 캐치하고 숙지하고 있어야  기자를 비롯한 언론과 만났을 때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고, PR실행에 있어 더 큰 그림을 그려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이렇게 말하는 나, 클라이언트의 위기 요소만을 찾고 다니는 뭐 그런 이상한 놈은 아니다)

솔직히 이 '잘' 안다는 것은 쉬운일이 아니다.
제대로 된 PR서비스를 하기 위해서는 AE의 노력이 필요하다.
일단,
첫째, 환경을 조금 더 크게, 더 깊게 보려고 마음먹는다.(마음가짐은 항상 반 먹고 들어간다)
둘째, 클라이언트와 가까워 지고 쌍방향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자주한다.
셋째, 이건 사람마다 힘들 순 있겠지만, 그래도 클라이언트(브랜드)를 사랑하자.



Posted by lee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