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2010.01.24 23:18

일을 하다보면, 작든 크든 한 프로젝트에는 나와 클라이언트만이 아닌 또 다른 대행사, 업체, 매체가 함께 작업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그 연결되어 있는 조직 중 하나라도 데드라인을 어기거나 정확한 커뮤니케이션을 해주지 않으면 문제가 생기게 마련이다. 물론 가끔 일이 지연되거나, 불가피하게 변경되는 사안이 생길 수는 있다. 하지만 정말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라면 사전에 충분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문제를 피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더 큰 문제는 Time Management를 못하는 담당자일수록 데드라인을 어기는 빈도가 높다는 거다.

(사례1)
A: "오늘 1시까지 답을 주기로 했는데, 아직 답이 없으셔서요. 어떻게 되셨나요? "
B: "아, 보고 알려줄께요." 

-> 도대체 언제 준다는 걸까? 정말 바로 1~5분 안에 답을 준다면야 좋겠지만 몇십분 혹은 몇 시간이 지나서야 답이 오는 경우도 많다.
-> 먼저 데드라인이 지나기 전에 진행이 늦겠다며 먼저 양해를 구해야 하고, 정확하게 언제까지 피드백을 주겠다는 답을 했어야 하지 않을까.

(사례2)
A: "내일 오전까지는 최종 컨펌이 이루어져야 진행이 완료됩니다. 꼭 컨펌 부탁드립니다"
A: (다음날 오전) 최종 컨펌 되었나요?
B: 네 그렇게 진행하는 것으로 하시죠.
A: 네 그럼 C업체에 넘기겠습니다.
(다음날)
B: "다시 보니 수정해야 할 곳이 있네요, 이부분 이부분 어떻게든 수정해서 나갈 수 있도록 해주세요"
-> 데드라인은 이미 지났다.  왜 당연히, 수정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할까?

(사례3)
A: 내일 미팅 몇시에 할까요?
B: 흠, 글쎄요. 2시 반에서 3시에 하는걸로 하죠. 어떠세요?
A: 네. 좋습니다. 그런데 정확한 시간을 정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B: 그럼 3시에 하시죠.
3시............. 하지만 3시에 회의는 시작되지 않는다.
-> '2시 반에서 3시'라고 하면 2시 반에 하자는 건가 3시에 하자는 건가. '30분'이라는 공간이 생긴다.
-> 보통 외부 미팅을 하게 되면, 10분 뒤에 시작하는 것은 기본이고 20분은 지나 시작해야 회의가 잘 돼나보다.
-> 약속시간도 데드라인의 하나다.



요즘 타임 매니지먼트의 어려움과 중요성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나 자신도 데드라인을 칼같이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약속시간 1~2분쯤은 늦어도 괜찮은거 아닌가 하고 생각하기도 했다.

어렵지만 반드시 지켜야 한다. 죽음의 선(dead line)이니까.




Posted by lee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