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3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30 나의 첫 '브랜드 이야기' 만들기
'PR' 무지개2009. 10. 30. 17:15

얼마 전, 한 외식업체의 브랜드 스토리텔링 컨설팅에 참여했었다. 
패밀리브랜드의 인지도가 강해 각 개별 브랜드에 힘을 실어주고 인지도와 선호도를 강화하기 위함이었다. 
나는 그 중 한 브랜드의 스토리텔링 작업에 참여하게 되었다.
처음 진행해보는 업무라 긴장도 많이 되었지만 재미도 있었고 몇가지 인사이트도 얻었다.

스토리텔링 컨설팅 과정에서는
브랜드가 가진 정보, 속성, 이야기 들을 탐색하고 사내 주요 담당자, 주 타깃 소비자, 식음료 담당 기자 인터뷰 까지 진행 한 후  그 속에서 얻어진 정보를 잘 버부려 토양으로 다진 후 그 위에 해당 브랜드의 '스토리'를 씨앗으로 심는 작업을 진행했다. 
특히 사내 주요 담당자들(가맹 점주, 가맹사업관리팀, 마케팅팀, 임원)을 인터뷰 하고, 그를 바탕으로 스토리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느낀 점을 정리해보면.

너무 많은 것을 담으려고 하지 말라.
브랜드를 담당하는 한 조직원으로서 너무도 많은 장점이 보이나보다.
'이것도 살리고 싶고, 저것도 넣고 싶고, 아니 이건 꼭 들어가야 하고.. .' 등
자신의 기업 브랜드에 대한 자부심은 잘 알겠지만. 한 스토리에 많은 내용(강점들)을 넣고 싶어한다는 게 문제였다. 
그들이 말하는 모든 부분을 다 아우르기는 쉽지 않았다. 
결국 "욕심을 버리세요. 모든 것을 다 가지고 갈 순 없습니다"를 계속 반복해야 했다. 

슬로건만 잘 정하면 끝?
1차 임직원 보고, 2차 회장 보고까지 이어지면서 느낀 점은 슬로건 하나로 모든 것을 평가하려고 한다는 점이었다. 
스토리텔링에 대한 개념이 잘 잡혀 있지 않아서 인지 광고 제안에 익숙해져 있어서 인지 슬로건에 욕심을 보였다.
물론 슬로건은 중요하다. 스토리를 포괄 할 수 있는 핵심 메시지와도 같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작 슬로건 안에 품고 있는 그리고 풀어나갈 '진짜 스토리'에 귀를 기울이는 모습이 적어 마음이 아팠다. 

해당브랜드 스타일만의 스토리텔링을 해라!
스토리텔링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컨설팅을 시작 하기 전, 스토리텔링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간단한 교육이 이루어졌고 그 안에 관련 사례들을 통해 이해를 도왔다. 문제는 기존 사례들을 참고로 하여 자신만의 스토리텔링을 만들어야 하는데, 자꾸 기존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비슷한 형태의, 비슷한 스타일의 스토리 틀을 짓고자 한다는 것이다.  
스토리텔링이란 '이야기로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을 기초로 하되 어떠한 정해진 규칙이나 틀은 없다고 생각한다. 
이야기라고 해서 꼭 기승전결이 있어야 하는건지, 이야기가 필요하기 때문에 허구로 이루어진 이야기를 꼭 개발해야만 하는 건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허구보다는 사실에 근거하는 것이 더 어필 할 수 있겠고, 또 허구가 나쁘다고 할 수도 없기 때문에)


암튼, 무엇보다 스토리텔링을 통해 소비자가 제품을 사용하면서 재미든 감동이든 만족을 얻게 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Posted by leewa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