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2009.01.27 22:09

어느 주말인가 오래간만에 극장게 가 영화를 보았다.

영화 속에 참 많은 영화들이 지나가는 영화. Be Kind Rewind.
나름 유명한 작품들 중심으로 지나가기 때문에 내가 아는 영화도 조금 있었다. 반가웠다.
지나가는 영화들은 실제 영화가 아닌, 이 영화 속 주인공들이 만든 '그들만의 영화'다.

잠깐 줄거리를 얘기하자면,
감전사고를 당한 제리가 친구 마이크가 일하는 비디오 가게에 들렸다가 모든 테이프의 내용을 지워버린다. 며칠 자리를 비운 사장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실망시키면 안된다는 마음과 함께) 손님들이 대여하려고 하는 영화를 직접 만들게 된다.

FBI가 그들(주인공)의 꿈을 빼앗아가는 존재로 비취어지는 등과 같은 영화에 숨겨진 의미는 차치하고
이 영화를 보면서 뜬금없이 든 생각.

CK의 2009년 핵심 목표이기도 한 'Organic Growth'와 함께 부사장님이 늘 강조하시는 '스피드' .
이 두 가지 요소가 영화안에 다 녹아들어있었다는 점이다.

비디오 가게 사장이 자리를 비우며 강하게 당부했던 말 "친구 제리를 비디오 가게에 들어오게 하지마"
이 말을 지키지 못한 마이크는 앞을 내다보신(?) 사장님이 오기 전에 일을 더 크게 벌이지 않고 일을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에 똥줄이 타기 시작하면서 '그들만의 영화'를 만들기 시작한다.

즉각적으로 시나리오를 짜고 연기를 하고, 촬영을 하고 편집까지 한큐에 끝낸다.
손님들이 대여해 가는 시간에 맞추기 위해 하루 또는 몇 시간만에 영화를 만든다.
'스피드'는 그야말로 끝내준다.

부사장님이 강조하시는 말 "남들보다 적어도 다섯배 빨라져야 살아남는다"
제리와 마이크는 그랬다.

짧은 시간에 만들었다고 영화의 수준을 얕보면 안된다.
아니 그 영화를 보는 사람들의 만족도를 무시하면 안된다.

그렇게 만든 비디오를 빌리려고 먼 지역에서도 날라오고,
DVD 를 보는 시대에 비디오 테이프를 빌리려고 상점 앞으로 긴 줄을 서기도 한다. 심지어 어처구니 없는 조건(성적표를 가지고 와야한다는 등)에도 응하고 영화에 출연한 배우(제리와 마이크)에게 사인도 받으려고 한다.

고도의 CG가 아닌 아날로그를 넘어서는 무척 티가 나는 방식으로 영화를 만들지만 그들만의 아이템으로, 그들만의 차별화된 요소로 '그들만의 영화'를 만들고 간간히 단골 고객이 있을 뿐 문을 닫다야 할 판이었던 비디오가게에 경쟁력을 강화시키며 유기적 성장을 불러일으켰다.

Anyway. 미쉘 공드리 감독 작품은 역시다.



Posted by leeway
'PR' 무지개2009.01.16 12:00


12월 27일부터 진행한 3주간의 CCP(Coaching Coaches Program)교육을 마쳤다.
CCP교육은 독립적으로  Crisis Communication / Media Coaching Service 를 진행할 수 있는 Coach를 양성하는 목적으로, 자발적인 지원자를 받아 시작되었다.

여길 가나 저길 가나 막내 AE지만, '나도 커 나가기 위해서는 경쟁력을 키울 때가 왔다'라며 잠깐의 강한 의지력으로 교육을 신청했을 뿐이었고, 이제 CCP Evaluation Test 가 주어졌다.

이 테스트 결과로 '미디어 코치'의 자격이 주어지느냐 마느냐다.

"인사이트 중심으로 하면 금방 끝날 거야, 쉬워"라고 부사장님은 말씀하셨지만, 아직 나에게는 쉽지만은 않았다는 점이다.
어떠한 포지션 전략을 세워야 best 옵션일지 부터 막혔지만, 시험지를 채워 가며 배운 것을 조금이나마 정리해 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생각 된다.

미디어 코치의 자격을 부여받으면 물론 좋겠지만 그 여하를 떠나서 의미있는 시간이었음에 감사한다.
황금같은 토요일에 하루 하루 8시간씩 진행되었기에 게으름을 피우고 싶은 악마의 유혹도 있었지만 우리 CK와 비알컴의 프로페셔널한 시니어 AE들과 함께 수업을 듣고 나름의 인사이트를 찾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마지막 CCP강의가 끝나고 비알컴 한 과장님이 질문하셨다.
"미디어 코치가 미디어 트레이닝이나 시뮬레이션을 할 때 즉각적으로 어드바이스를 해주고 코치를 해줘야 하는데 어떠한 훈련을 해야 하나요? "

이에 "실전만큼 중요한게 없다. 결국 경험이다. 직접적인 경험도 중요하지만 우리 주위에 무수한 사례들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그 사례들을 분석해보고 결과를 도출하고 인사이트를 찾는 노력을 계속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난, 부지런히 노력해야겠다

Posted by leeway
일상2009.01.10 15:54

예전에 아는 분이 재미있는 인용구로 사용하라며 보내주신 메시지 들 중 일부다.
 
갑자기 세상 참 좋아졌다라는 생각이 든다.


' 미래의 컴퓨터 무게는 1.5톤 밖에 안 될 것이다' - 1949년 popular mechanics 誌(과학기술의 급격한 발전을 예상하며) 
->요즘 대략 1kg의 넷북이 트렌드다


'640kb면 모든 사람에게 충분한 용량이다'- 1981년 빌 게이츠
-> USB 4GB도 부족할 판이다.


'‘전화’란 것은 통신 수단이 되기에는 너무 결점이 많다. 우리에게 별 가치가 없다' - 1876년 웨스턴 유니온의 내부 문서
->휴대전화 없으면 업무 마비된다.


'공기보다 무거운 물체가 나는 것은 불가능하다' - 1895년 영국 학술 원장 켈빈경
-> 아이고야. 할말없음이다.


이 분들 '세상 좋아졌어' 가 아니라 '아니 이런 세상이' 라고 하시겠다.

유명한 전문가들이지만 세월은, 시간은 예측을 빗겨가기도 한다.

Posted by leeway